[Movie] The host, 2006 : 괴물

괴물

  어제 오랜만에 <<괴물>>을 봤다. 내가 좋아하는 ‘송강호’와 ‘박해일’이 나오고 ‘Snow Piercer’의 감독인 ‘봉준호’가 이 영화의 감독이다. ‘송강호’는 ‘살인의 추억(Memories of murder, 2003)’의 주인공이기도 한데 내가 ‘송강호’를 좋아하는 이유는 심각하고 재미있고 부드러운 연기를 다재다능하게 소화하기 때문이다.

   <<괴물>>의 줄거리는 평화롭게 살던 가족이 괴물의 출현으로 인해 파괴되지만 그 속에서 강한 아버지의 정(부정)으로 다시 가족이 하나가 되어 납치된 손녀를 찾아가는 내용이다. 하지만 이 영화는 ‘가족의 정’이라는 소재 외에 ‘정부의 무능’, ‘미군의 횡포’와 같은 소재를 재미있게 풍자하고 있어서 보는 사람에게 재미와 슬픔, 가족의 정을 느낄 수 있게 해 준다.

   어제 봤지만 오늘 또 보고 싶은 영화, <<괴물>>. 친구들에게 많이 알려 주고 싶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