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아기 돼지 삼형제 – Kid’s story

옛날 옛날에 엄마 돼지와 아기 돼지 삼형제가 있었어요. 어느 날, 엄마 돼지가 아기 돼지들에게 말했어요. “이제 너희도 다 컸으니까 나가서 너희 집을 짓고 살아.”

첫째 돼지는 지푸라기로 집을 지었어요. 지붕도 벽도 문도 모두 지푸라기로 지었어요. 집을 다 지은 다음에 첫째 돼지가 말했어요. “집 짓는 것은 정말 쉬워!”

둘째 돼지는 나무로 집을 지었어요. 지붕도 벽도 문도 모두 나무로 지었어요. 집을 다 지은 다음에 둘째 돼지가 말했어요. “집 짓는 것은 정말 쉬워!”

셋째 돼지는 벽돌로 집을 지었어요. 집을 짓는 데에 시간이 많이 걸렸어요. 하지만 셋째 돼지는 포기하지 않고 튼튼한 집을 지었어요. 지붕도 벽도 문도 굴뚝도 벽돌로 만들었어요. 집을 다 지은 다음에 셋째 돼지는 맛있는 수프를 만들기 시작했어요.

그때, 한 늑대가 아기 돼지 집 근처로 왔어요. 늑대는 먼저 첫째 돼지 집으로 갔어요. 그리고 집 앞에서 “후”하고 불었어요. 그러자 지푸라기 집이 날아갔어요. 첫째 돼지는 둘째 돼지 집으로 달려 갔어요.

그 다음에 늑대는 둘째 돼지 집으로 갔어요. 그리고 집 앞에서 “후”하고 불었어요. 그러자 나무 집에 날아갔어요. 첫째 돼지와 둘째 돼지는 셋째 돼지 집으로 달려 갔어요.

드디어 늑대는 셋째 돼지 집에 도착했어요. 그리고 집 앞에서 늑대는 “후”하고 불었어요. 그런데 집이 날아가지 않았어요. 그래서 늑대는 다시 한번 “후”하고 불었어요. 그리고 또 “후”, “후”, “후”….

늑대는 너무 화가 나서 지붕 위로 올라갔어요. 늑대는 굴뚝을 통해 집 안으로 들어가려고 했어요. 돼지 삼형제는 뜨거운 수프를 벽난로로 옮겼어요. 늑대가 굴뚝으로 내려왔을 때 거기에는 뜨거운 수프가 있었어요. “앗, 뜨거워!”.

늑대는 꼬리가 너무 뜨거워 꼬리를 잡고 도망갔어요. 돼지 삼형제는 집 안에서 그 모습을 보고 크게 웃었어요.

돼지 삼형제 : three pig brothers
집을 짓다 : to build house
너희 : your(multiple)
지푸라기 : hay
지붕 : roof
벽 : wall
벽돌 : bricks
포기하다 : to give up 
튼튼하다 : to be sturdy, healthy 
굴뚝 : chimney 
수프  : soup
늑대 : wolf
날아가다 : to be blown away
달려 가다 : to run 
불다 : to blow
-을/를 통해 : through –
벽난로 : fire place
꼬리 : tail 
도망가다 : to run away 
크게 웃다 : to laugh hard

3 thoughts on “[Reading] 아기 돼지 삼형제 – Kid’s story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